[나이지리아] 통계청, 10월 국민의 50%이상 식량 구입위해 더 많은 돈 빌려

김백건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7:21]

[나이지리아] 통계청, 10월 국민의 50%이상 식량 구입위해 더 많은 돈 빌려

김백건 기자 | 입력 : 2020/10/21 [17:21]

나이지리아 통계청(NBS)에 따르면 2020년 10월 현재 중국발 코로나-19 사태로 국민의 50% 이상이 식량 구입을 위해 더 많은 돈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9월 식량 물가상승률은 16.66%로 전월 16%에서 상승했다. 또한 국민들은 2019년 8월 21일부터 시작된 정부의 식량 수입정책때문에 더욱 식량 구입이 어려워졌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2019년 8월 21일부터 서아프리카에 위치한 베냉공화국과의 국경을 폐쇄했다. 이로 인해 사실상 가나의 수도인 아크라와 나이지리아의 수도인 아부자 사이의 무역이 주류가 됐다.

단기간의 폐쇄로 여겨졌던 베냉공화국과의 국경 폐쇄가 1년 이상 지속되면서 식량 수급에 문제가 발생했다. 더군다나 예기치 못했던 코로나-19 사태로 식량 수입은 더욱 많은 문제가 발생되고 있는 상황이다. 

식량 수입에 문제가 발생하면 일반 국민 가정에 직접적인 영향이 미치면서 큰 타격을 입힌다. 유엔식량농업기구에 따르면 식량 가격 급등으로 최소 2200만명의 나이지리아인이 극심한 기아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 통계청(NBS) 홈페이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