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라이브네이션, 광고페스티벌에서 참석자를 위한 증강현실 체험 발표

김봉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7/15 [23:06]

[프랑스] 라이브네이션, 광고페스티벌에서 참석자를 위한 증강현실 체험 발표

김봉석 기자 | 입력 : 2019/07/15 [23:06]

미국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라이브네이션(Live Nation)에 따르면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 광고페스티벌(the Cannes Lions Advertising Festival of Creativity in France)에서 참석자를 위한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체험을 발표했다. 

음악 축제에서 스폰서가 모바일 앱에 배포해 참석자를 참여시킬 수 있다. 제공되는 "AR Livestream"을 통해 참석하지 않은 음악 팬이 가상의 4 면체 점보트론인 "브아이피 액세스(VIP Access)"를 통해 자신의 환경에서 라이브 공연을 볼 수도 있다. 

브아이피 액세스에는 사용자에게 가상 라인업을 제공하는 "AR Fest Lens"가 포함돼 있다. 이는 무대 뒤 라이브 뷰, 사운드 보드 및 360도 비디오를 통해 축제 참석자가 스마트 폰을 특정 단계로 향할 때 제공될 수 있다. 

증강현실을 통해 라이브 음악팬 중 90% 이상이 라이브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라이브네이션은 현대자동차의 광고대행사인 Innocean USA의 지원을 받아 증강현실(AR) 경험의 첫 번째 스폰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2019년 9월 아틀란타(Atlanta)의 Midtown Music Festival에서 데뷔하게 된다.  이 축제의 모바일 앱에는 AR Livestream, VIP 액세스 및 Fest Lens 체험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모바일 앱은 iOS 및 Android를 통해 제공된다.

소나타와 프리미엄 디자인 및 기술 기능 세트를 자연스럽게 증강현실(AR) 경험에 통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같이 최근 다양한 영역에서 증강현실 관련 기술이 적용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 라이브네이션(Live Nation)의 홍보자료(출처 : 홈페이지) 

 

김봉석 기자 bskim1999@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